中, 중미 경제무역협상에 성의 있어

2019-05-07 17:16:25 CRI

경상(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유학(劉鶴) 부총리가 미국에 가서 협상하는 것과 관련해 기자들의 물음에 대답하면서 상호 존중, 평등호혜는 합의를 달성하는 전제와 기초라며 관세 추징은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한 중국측은 모순을 회피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계속 중미 경제무역 협상에 성의를 갖고 있다고 했습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정장관의 초청에 응해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이며 국무원 부총리인 유학 중미 전면경제대화 중국측 책임자가 5월 9일부터 10일까지 미국을 방문하고 미국측과 함께 경제무역문제와 관련하여 제11회 협상을 진행하게 됩니다.

경상 대변인은 7일 외교부 정례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물음에 대답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