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기촌 재배농 이지철 씨의 브랜드 꿈

2019-04-12 14:29:33

올해 55세(조선족)인 이지철(李志鐵)씨는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중국 조선족 제1촌' 홍기촌의 농민이다. 한때 한국에서 일하다 2015년에 촌에 돌아와 농사하기 시작했다. 몇 년간의 노력 끝에 그는 이미 홍기촌에서 으뜸가는 재배농이 되었다. 이지철씨는 “앞으로 '홍기촌' 브랜드의 쌀을 재배하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이지철 씨는 현재 4헥타르 정도 되는 밭에 주로 벼와 옥수수를 심고 있다. 해마다 벼 종자 900여근, 옥수수 160근을 심어 3만여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2018년에 홍기촌의 농가 7가구가 자발작으로 ‘농업재배합작사'를 설립했으며 앞으로 유기농업으로 전환하고 양식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그들은 홍기촌을 더 아름답게 변모시키기 위해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취재/이향란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