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인권문제를 이용한 중국 내정 간섭을 중지할 것 미국에 촉구

2019-03-14 19:57:18 CRI

미 국무부의 "2018년도 국가별 인권보고" 중국관련 부분이 재차 중국 인권상황을 비난한 것을 언급하면서 육강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중국측은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하면서 미국측이 색안경을 내리고 중국 인권상황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대하며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육강 대변인은 이날 정례기자회견에서 미국측 보고의 중국관련 부분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이데올로기의 편견으로 충만되었으며 사실을 고려하지 않고 시비를 뒤섞었으며 중국에 대해 온갖 터무니없는 비난을 했다고 했습니다. 그는 중국측은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며 이미 미국측에 엄정교섭을 제기했다고 했습니다.

육강 대변인은 중국정부는 인권을 고도로 중시하고 보호, 촉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공화국 창립 이래 특히 개혁개방 40여년래 중국 인권은 큰 성과를 거뒀다고 하면서 중국 인민은 이에 대해 제일 발언권이 있고 국제사회도 주지한 바라고 강조했습니다.

육강 대변인은 중국인민은 계속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길을 따라 확고히 전진하면서 꾸준히 새로운 발전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