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극강 총리, 국무원 상무회의 주재

2018-11-22 11:22:22

이극강 국무원 총리가 21일 국무원 상무회의를 주재하고 다국가 전자상거래 소매 수입정책을 계속 실시하고 보완하며 그 적용범위를 확대하고 물류중추구조 건설 추진을 배치하고 국민경제운행 품질과 효율제고를 추진할 것을 결정했습니다.

회의는 당중앙과 국무원 배치에 따라 다국가 전자상거래 등 새 업태와 새 모식의 발전을 가속화하는 것은 개방수준을 제고하고 대외무역수출입의 안정한 성장과 뉴다이나믹 성장 추진, 소비와 취업 증가에 유리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회의는 내년 1월 1일부터 다국가 전자상거래 소매수입 현행의 감독관리정책을 계속해 실시하고 다국가 전자상거래 소매수입상품에 대해 개인용 입국물품으로 감독관리할 것을 결정했습니다. 또한 정책적용 범위를 예전의 항주 등 15개 도시에서 베이징, 심양 등 22개 신규 다국가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 도시로 확대하며 다국가 전자상거래 소매수입 리스트 상품에 대해 제한내 무관세를 실행, 우대정책 적용의 상품범위를 진일보 확대하며 소비자 수요량이 큰 63가지 세목 상품을 새로 증가할 것을 결정했습니다. 회의는 또한 국제통행방법에 따라 다국가 전자상거래 수출을 지지하고 관련 수출퇴세 등 정책 보완을 연구하며 포용적이고 면밀하고 신중한 감독관리 원칙에 따라 공평경쟁의 시장질서를 수호하고 소비자권익을 보장할 것을 결정했습니다.

회의는 국제선진수준을 조준하여 '통로+중추+인터넷' 발전의 현대 물류체계를 실시하여 전반 사회 물류 총비용과 국내생산총액 비율의 뚜렷한 하락을 확보하고 경제운행 효율을 제고하며 고품질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번역/편집: 박선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