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의 진화는 어디까지인가?

2018-11-06 18:31:17

상해에서 열리고 있는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는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자동차전시구역이 따로 있다. 국제유명브랜드 차들이 총 집합해 대형모터쇼에 온듯한 느낌이다. 넓은 전시장을 돌아보느라면 자동차 업계의 최신 트랜드를 자연스럽게 접할수 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 그 실물을 보다.

전시구역에서 사람들이 제일 몰리는 곳, 날아다니는 자동차가 있는 곳이다.

슬로벤스코의AeroMobil회사가 연구개발한 차량으로 자동차모드일 때는 일반차량과 다름이 없지만 비행모드에 들어가면 두 날개를 펼치고 소형비행기로 변한다. 주행시 최고시속 160킬로미터, 비행시에는 시속이 360킬로미터에 달한다. 이제 조금만 기다리자. 교통체증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날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자율주행, 이제는 보급까지 거의 다 왔다.

이번에 전시된 차종들중 BMW, 혼다 등 여러 회사들에서 자율주행기능의 차량들을 선보였다. 아직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자율주행기능, 이제는 완성형으로 접어드는 것인가? 그중에서도 상해에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는BMW차종도 보인다. 도요타회사의 제품중에는 아예 운전대가 없는 차량도 있다. 주소를 입력하면 자율주행으로 목적지까지 간다는 설명에 참관자들중에는 감탄을 금치 못하면서도 관련 법규도 시급히 제정되어야 한다며 열을 올리는 사람도 있다. 운전대에서 해방되는 날도 오라지 않은 것 같다.

대세는 수소연료자동차인가?

일본의 혼다와 한국 현대의 수소연료전지차가 특별히 눈길을 끈다. 혼다는 전시장에 수소충전소까지 선보였고 현대의 “넥쏘”는 세련된 디자인과 합리적인 공간설계, 다양한 기능으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수소전지차는 저렴한 연료비용과 친환경특징으로 점점 더 확실한 대체에너지로, 미래차량의 흐름으로 변하고 있는 것 같다.

그외에도 이번 박람회의 자동차전시장에는 중국에서 첫 선을 보이는 차종들이 많았다. 세계의 굴지의 자동차회사들이 해마다 100만대상에 달하는 중국의 수입차시장에 눈독을 들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차량수입세율도 15%로 낮아진 현 상황에서 수입차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80년대 개혁개방초기에는 자동차가 신분과 부의 상징으로 등장했고 일반 주민들에게는 넘보지 못할 벽이었으나 지금은 생활의 필수품으로, 보행을 대체하는 교통도구의 원래 기능으로 복귀했다. 날로 진화하는 자동차의 기능, 반갑고 내일이 더욱 기대된다.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