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713명 사이판 고립 관광객 귀국

2018-10-29 19:11:22 CRI

육강 외교부 대변인이 2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태풍으로 중국 관광객이 사이판에 고립된 사건이 발생한 후 중국측 많은 부서들이 함께 고립된 중국 관광객 귀국 관련 작업을 적극 전개했으며 현재 관련 항공사는 3대의 비행기를 파견해 사이판에 고립된 중국 관광객 713명을 귀국시켰다고 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태풍 "위투"가 일전에 미국 북마리아나제도 일부 지역을 휩쓸면서 공항 폐쇄로 약 1500명의 중국 관광객이 사이판에 고립됐습니다. 26일, 로스앤젤래스 주재 중국 영사관은 통지문을 발표하고 중국측 관련 항공사는 이미 28일 사이판으로 출발하는 비행기를 배치해 태풍 재해로 고립된 중국 관광객을 귀국시킬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육강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관련 상황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중국 외교부는 이번 사건을 매우 중요시 하여 즉시 문화 ㅁ 관광부, 민항국과 함께 로스앤젤래스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지도해 관련 항공사와 여행사, 관광 전자상 거래 플랫폼을 조율해 고립된 중국 관광객 귀국 작업을 적극 추진했다고 표했습니다. 그는 총영사관은 미국측 관련 부서와 긴밀히 소통하며 공항 운행 회복 시간과 관련 배치 소식을 적시적으로 접했고 중국 관광객을 적절하게 안치하고 일부 공민의 체류기간 초과 등 문제를 타당하게 처리하면서 중국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질서있게 귀국하도록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중국 외교부는 12308 직통 전화와 로스앤젤래스 주재 중국 총영사관에 증설한 24시간 긴급전화의 원활한 소통을 확보했고 적시적으로 구조 전화를 받았으며 총영사관 업무팀이 이미 사이판에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육강 대변인은 28일, 사이판 국제공항은 민용항공에 제한적으로 개방했고 중국측 관련 항공사는 3대의 비행기를 파견해 고립된 중국 관광객 713명을 귀국시켰고 일부 중국 관광객은 해외 항공편으로 사이판을 떠났으며 관련 항공사는 29일 계속 비행기를 파견해 나머지 관광객들을 귀국시킨다고 소개했습니다.  

번역/편집: 조옥단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