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중•일•러•한 4개국 지역국제무역교류회 연길에서 개최

2018-08-29 14:21:18 CRI

'새로운 기점, 새로운 협력, 새로운 발전, 새로운 청사진'을 주제로 한 제5회 중•일•러•한 4개국 지역국제무역교류회가 8월 29일 연변조선족자치주 수부 연길시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주영준 주중한국대사관 상무공사참사관, 미우라 히로키 일본 아키타 상공회 회장, 베세로프 러시아 연해주 상공회 부회장 등 4개국 외교인원, 상공계 관련 인사 200여명이 이번 포럼에 참가했습니다.

동북아지역은 중•일•러•한 4개국 각 지역 간의 협력에 있어 큰 의미가 있지만 4개국 천체의 관점에서도 중요한 협력의 전략적 거점지입니다. 특히 러시아, 조선과 인접해 있는 연변은 40년의 개혁발전을 거쳐 '번영, 진보, 개방'의 동북아지역 중심 도시로 거듭났습니다.

한선길 연변조선족자치주 부주장은 축사에서 '일대일로' 건설의 추진과 더불어 '창구'와 '선도지역'으로 두만강지역 국제협력개발에 참여하는 연변의 지위는 한층 더 두드러지고 있다며 선견지명이 있고 포부가 있는 각국 기업들이 이 기회를 잡아 중국 발전의 급행열차에 탑승하길 바란다고 표했습니다.

4개국 가운데 연변과 가장 밀접한 교류가 이뤄지는 나라는 단연 한국입니다. "연길•두만강지역 국제투자무역상담회"를 보더라도 단일 나라로는 한국기업의 참여도가 가장 높습니다.

주영준 주중한국대사관 상무공사참사관은 길림성 전체에 현재 한국기업이 600개정도가 진출해 있고 교역액이 약 10억달러에 이르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의 전체 교역규모가 2800억 달러에 이르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아키타 상공회는 특히 러시아 연해지역과 가장 가까운 이카타 항구의 지리적 우세를 살려 연변과의 교류를 오랫동안 추진해 왔습니다.

미우라 아키타 상공회 회장은 일년에 한번씩 얼굴을 맞대고 각 지역의 발전을 위한 협의 및 정보공유는 무척이나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4개국 지역 상공계와의 교류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제단체 네트워크는 각 지역의 발전에 아주 중요합니다.

베세로프 러시아 연해주 상공회 부회장은 프리모르스키 지역을 포함한 러시아 극동지역은 수출을 방향으로 하는 산업들이 많은데 일본, 중국, 한국의 경제단체를 초청하여 협력을 모색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제5회 중•일•러•한 4개국 지역국제무역교류회는 동북아지역 발전의 미래를 한층 구체화하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