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개인전서 중국팀 첫 금메달 획득

2018-08-28 17:53:15 CRI

28일 오전 자카르타에서 진행된 2018 아시안게임 양국 여자 리커브 개인전에서 처음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중국 선수 장심연(張心姸)이 7-3의 성적으로 주최국인 인도네시아의 선수를 꺽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장심연 선수는 1978년 양궁이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에 포함된이후 양궁 여자 리커브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첫 중국 선수입니다.

한국의 강채영 선수가 이 종목의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