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공중앙정치국 상무회의, 장춘장생회사 불량 백신안건 조사와 문책 상황 보고 청취

2018-08-17 11:08:56 CRI

중공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는 8월 16일 회의를 열고 길림 장춘 장생(長生)회사 불량백신안건 조사내용과 관련해 문책상황을 보고받았습니다. 습근평(習近平) 중공중앙 총서기가 회의를 주재하고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습니다.

회의는 이 불량백신사건이 발생한 후 습근평 총서기는 고도로 중시를 돌려 여러 차례 중요한 지시를 내렸으며 즉시 진상을 규명하고 엄숙히 문책하며 법에 따라 엄하게 처리하고 안전 최저선을 확고하게 지키고 민중들의 절실한 이익과 사회 안정대세를 담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을 요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회의는 당중앙의 확고한 영도하에 국무원은 여러 차례 회의를 열고 관련 사건을 연구했으며 조사팀을 현지에 파견해 조사를 진행하고 현재 사건상황과 해당 부처 및 간부의 직무이행상황에 대해 기본상 철저히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의는 백신은 인민들의 건강과 공공보건안전, 국가안전과 직결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는 이 불량백신안건은 백신 생산자들이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법을 어기고 국가약품기준과 약품생산 품질관리 규범을 어기면서 생산검험기록을 조작하고 지방정부와 감독관리부문의 직무유기와 불찰, 일부 실무자들의 독직에 따른 중대하고도 엄중한 백신생산 규정위반과 위법 사건으로서 상황이 심각하고 성격이 악랄해 엄중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조성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회의는 이번 사건을 통해 감독관리가 미흡한 등 여러 가지 허점이 드러났을뿐 아니라 백신생산과 유통, 사용 등 분야에 존재하는 제도적 결함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회의는 또 심각하게 교훈을 섭취하고 한 가지 일로부터 많은 일을 미루어 짐작하며 적폐를 청산해 백신 약품감독관리 장기효과메커니즘을 다그쳐 보완하고 공공안전 최저선을 확고하게 지키며 가장 광범한 인민들의 신체건강을 결연히 수호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회의는 또 법률과 법규, 제도 규칙을 보완하고 감독관리 책임을 명확히 실행하며 생산과정에 대한 현장검사를 강화하고 기업이 주체책임 의무를 이행하도록 독촉하며 품질안전 추소체계를 구축하고 제품 리스크 보고제도를 실시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회의는 또 위법대가를 높여 사리사욕을 위해 규칙을 무시하는 불법기업이나 도덕과 양심의 최저선에 도전장을 던지는 사람들을 호되게 단속하고 엄하게 처벌을 가하며 절대 관용하지 말 것을 강조했습니다. 

회의는 각 급 당위원회와 정부는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한 지시 정신을 실행하고 약품안전의 민감성과 중요성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교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감독관리 책임을 실시하고 백신 품질과 안전 최저선을 견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회의는 2017년 4월부터 길림성 식품약품감독관리를 책임졌던 김육휘(金育輝) 길림성 부성장을 면직하는데 동의했습니다. 한편 2015년 12월부터 2017년 4월까지 길림성 식약품 감독 담당 부성장이였던 이진수(李晉修) 길림성 정협 부주석이 책임을 지고 사직 조치됐고, 류장룡(劉長龍) 장춘(長春)시 시장과 2015년 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식품약품감독총국 국장을 지낸 필정천(畢井泉) 장춘시 시장감독관리총국 당서기 겸 부국장은 스스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했습니다. 이밖에 2012년 3월부터 2016년 5월까지 장춘시 시장을 지낸 강치영(姜治瑩) 중국공산당 길림성 위원회 상무위원 겸 연변조선족자치주 서기와 초홍(焦紅) 국가약품감독관리국 국장에 대해서는 심각한 반성을 할데 관한 처분을 내렸습니다. 동시에 중앙기율검사위원회와 국가감찰위원회는 의약품 인허가를 담당했던 오정(吳湞) 전 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 부국장을 입안 조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편 회의는 기타 사항도 연구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