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어린이” 습주석과 내외 어린이의 따뜻한 이야기들

2018-05-31 18:21:10 CRI

아이들의 명절인 "6.1"국제어린이의 날이 곧 다가옵니다. 중국에는 줄곧 아이들과 어린이의 성장을 관심하는 "큰 어린이"가 있습니다.

그는 "큰 어린이"의 명의로 전국 어린이들에게 명절의 축하를 보냈습니다.

그는 하는 일이 얼마나 바쁘든지 시간을 내어 아이들과 함께 있어줍니다.

운동장에서, 교실에서 과외활동에서, 국내외에서...모든 곳에서 이 "큰 어린이"와 아이들의 감동어린 이야기를 엿볼 수 있습니다.

이 "큰 어린이"가 바로 중국의 국가 원수 습근평 주석입니다.

이야기 하나: 딸을 아끼고 사랑하는 아빠

습근평 동지는 국가주석이자 아이와 잘 놀아주는 훌륭한 아빠입니다. 그의 사무실 책상에는 딸이 어릴때 함께 찍은 사진이 놓여 있으며 사진 속 그는 딸과 함께 자전거를 타면서 놀고 있습니다. 딸에 대한 습근평 주석의 사랑을 회억하면서 팽려원 여사는 이렇게 말합니다.

"딸은 그를 많이 닮았고 그와 가장 가까웠습니다. 나랑 함께 있을 때면 딸은 장난도 많이 쳤지만 아빠하고 있을 때면 말 잘 듣는 얌전한 작은 고양이 같았습니다."

이야기 둘: 수줍음을 많이 타는 습할아버지

"큰 어린이" 습근평 주석은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았습니다. 2014년 그는 복주(福州)시 군인가족 지역사회를 방문해 그 곳의 10여명 어린이들과 친절하게 교류했습니다. 교류활동이 끝난 후 7살난 어린 여자아이 추예녕(鄒睿寧)은 일기장에 이렇게 썼습니다. "습할아버지는 수줍음을 탔습니다!"

사실 습할아버지는 수줍음이 많은 것이 아니라 단지 아이들을 특히 좋아할 따름이었습니다. 아이들의 눈에는 습근평 주석이 바로 자신과 가장 가까운 어른 친구였습니다.

이야기 셋: 어린 벗에게 편지를 쓰다

2016년 "6.1" 어린이의 날에 즈음해 절강성 대주(臺州)의 12명 초등학생들은 "대진도(大陳島) 황무지개간대원 후예"의 명의로 습근평 주석에게 편지 한통을 썼습니다. 뜻밖에도 이 어른 친구는 아이들에게 답장을 하였고 편지에서 아이들을 이렇게 고무했습니다. "나중에 커서 지식이 있고 품성이 훌륭하며 능력이 있는 새시대 건설자가 되세요." 답장은 받은 아이들은 "어린이 날에 받은 가장 훌륭한 선물"이라고  기뻐서 어쩔 줄 몰라했습니다.

이야기 넷: 제1진으로 소년선봉대에 가입하지 못해 울었던 기억

어린 친구들과 교류할 때면 습근평 주석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려고 애썼으며 아이들에게 자신의 어릴 때 이야기들을 들려주었습니다. 베이징 해전(海澱)구 민족초등학교를 방문해서 소년선봉대 입대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습근평 주석은 어릴 때 제1진으로 선봉대에 가입하지 못해 울었으며 나중에 가입할 때는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어린이들이 붓으로 "정충보국(精忠報國 충성을 다해 나라에 보답하다)이란 글씨를 쓰는 것을 보면서 습근평 주석은 자신이 4,5살때 있었던 일을 회억했습니다. 당시 어머니는 악비에 관한 작은 그림책을 사주면서 "악모자자(岳母刺字 악비의 어머니가 악비의 등에 나라를 위해 충성을 다하라는 글자를 새겨 넣었다는 민간이야기)"란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때 그는 어머니에게 "등에 글자를 새기면 아프지 않을가요"라고 물었고 어머니는 "비록 아팠지만 악비는 항상 가슴속에 간직했어."라고 대답했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어린이들에게 "정충보국"이란 이 네글자를 자신은 줄곧 가슴에 새기고 있으며 일생의 목표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야기 다섯: 재해구 어린이들을 항상 걱정하다

2013년 4월 20일, 사천 로산(蘆山)에서 진도 7.0의 강렬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현지의 재해구조와 복구건설 기간 습근평 주석은 항상 그곳의 아이들을 걱정했습니다. 재해구를 직접 찾아 이재민들을 위문하는 한편 그는 특별히 아이들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재해안치 텐드에서 1살반 나는 락준성(駱俊成)은  습근평 주석을 보자 입을 내밀며 뽀뽀하면서 "할아버지"라고 불렀습니다. 습근평 주석 또한 기쁜 마음으로 락준성의 볼을 만지며 얼굴에 뽀뽀를 했습니다. 이 따뜻한 뽀뽀장면은 현장 모든 사람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이야기 여섯: 만리 떨어진 호주 어린 친구와의 서신 인연

2014년 호주 태즈메이니아주의 16명 초등학생들이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팽려원 여사에게 편지 한통을 보내 현지 독특한 동식물과 아름다운 풍광을 추천해주었습니다. 이들은 편지에서 삐뚤삐뚤한 한자로 이들 부부가 자신의 고향을 방문해줄 것을 초청했습니다.

이들이 꿈에도 생각지 못한 건 이 편지를 받은 습근평 주석과 부인 팽려원 여사가 정말로 자신들 앞에 나타난 것입니다. 얼마 후 이 초등학생들은 특별귀빈의 신분으로 현지에서 습근평 주석과 팽려원 여사의 호주 방문을 위해 진행한 환영식에 참석했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미소를 띠고 아이들과 이사를 나누었으며 아이들이 중국어 공부를 열심히 해서 중국문화와 역사를 더 잘 요해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또 이들과 함께 친선의 나무를 심었습니다.   


이야기 일곱: "큰 어린이"는 "축구광팬"

"큰 어린이" 습근평 주석은 다 잘 아는 "축구광팬"으로 특히 중국 청소년들의 축구발전에 관심이 깊었습니다. 그는 축구는 어려서부터 잘 가르쳐야 한다면서 2014년 독일 방문시 특별히 베를린 올림픽경기장을 찾아 그곳에서 훈련중인 중국 소년 축구선수들을 위문했습니다. 당시 섬서 지단(志丹)현에서 온 축구소년들이 독일 볼프스부르크 축구클럽 소년대원들과 경기중이었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경기 중간 휴식시간에 작은 대원들을 만나 이들의 훈련과 생활상황을 알아보았습니다. 아이들의 흥분어린 모습을 보고 습근평 주석은 "너희들을 믿는다! 너희 새 일대를 믿는다! 나중에 너희들이 국제스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야기 여덟: 파키스탄 초등학생들, 습근평 환영 광고 실어

파키스탄의 유명 학교인 루트 밀레니엄 학교에는 "큰 어린이" 습근평 주석의 아주 많은 어린 "팬"들이 있습니다. 2015년 습근평 주석의 파키스탄 방문소식을 들을 어린 팬들은 공항까지 직접 환영을 나갈 수 없게 되자 고심끝에 현지 최대 신문의 제1면에 광고를 싣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이들은 친히 그린 그림과 중국어로 습근평 주석의 파키스탄 방문을 환영했습니다. 이들은 "신문은 파키스탄을 요해하는 창구로 습근평 주석이 반드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믿어마지 않았습니다.

이야기 아홉: 과학자는 무수한 중국 어린이의 꿈

매번 "6.1"어린이의 날이 되면 "큰 어린이" 습근평 주석은 바쁜 와중에도 아이들과 함께 활동에 참가하고 아이들에게 축복과 인사를 보내왔습니다. 얼마전 중국과학원, 중국공정원 양원 원사대회에서 습근평 주석은 중국의 최첨단 과학자들에게 "현재 과학자는 무수한 중국 어린이의 꿈이며 과학기술사업이 흡인력이 강한 사업으로 되고 어린이들이 존경하고 숭배하는 직업이 되도록 해야 하며 아이들의 꿈에 과학기술의 날개를 달아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습근평 주석과 내외 어린이들의 따뜻한 이야기는 이밖에도 아주 아주 많습니다. 그는 늘 아이들의 훌륭히 자라는 것이 자신의 최대의 념원이라면서 항상 아이들의 성장과 미래를 관심했습니다. 아이들이 바로 민족의 희망이고 나라의 미래이기 때문입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