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학자들, 역사 정시할 것 일본 각계에 호소

2017-12-12 11:27:31 CRI

1937년 12월 13일 중국을 침략한 일본군은 남경에서 장장 40여일간 인간성을 상실한 대학살을 감행했습니다. 이 과정에 30만 생명이 참혹하게 살육당해 인류문명사상 가장 참혹한 한 페이지를 남겼습니다.

2017년 12월 13일은 남경대학살 80주년 기념일이자 중국 국가추모일입니다. 이 기념행사를 통해 세인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역사로부터 교훈을 얻어 앞으로 비참한 역사가 재연되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중국 근대사 연구 학자이며 일본쓰루문과대학 명예교수인 카사하라 토쿠시는 이 기념행사가 중요한 평화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카사하라 토쿠시 교수는 "남경대학살 기념행사는 전쟁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동시에 전쟁으로 인한 비극의 재연을 막는데 있다"면서 "전반 인류의 교훈으로서 더이상 전쟁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는 "기념행사는 세계에 평화적 이념을 전달하는 것으로 매우 의미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혼자와 지로 정치평론가는 "남경대학살은 특히 일본인으로서 잊지 말아야 할 역사적 원점"이라며서 "역사적 교훈으로서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말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 기념행사는 중국과 일본 뿐만아니라 국제사회에 있어서도 중요한 기념행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외에 역사연구가 겸 류큐대학 명예교수인 다카시마 노부요시는 정확하게 역사를 마주하지 않는 것은 일본의 치욕이라고 일침했습니다.

양심적 가책을 느끼는 일본학자들은 일본에 역사수정주의가 점차 확대되는 것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이런 현황을 개변하려면 일본 정치인들은 역사를 정시하고 언론은 역사사실을 사실대로 보도하며 학교는 정확한 역사교육을 진행해야 한다고 학자들은 호소했습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