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극강 총리 빌 게이츠 회견

2017-11-05 15:36:32 CRI

이극강 중국 국무원 총리가 3일 베이징 중남해에서 미국 테라파워사 회장이고 마이크로 소프트 창시자인 빌 게이츠를 만났습니다.

이극강 총리는 중미 양국은 차세대 원전기술의 연구개발분야에서 좋은 협력을 진행한다며 양국 기업이 합자회사를 설립하고 쌍방은 각자 반반씩 지분을 보유하며 지식재산권도 공유하기로 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이는 중국과 미국이 첨단기술분야에서 보여준 협력의 새로운 거동이라며 쌍방이 자원을 기반으로 협력하는 것은 상호 모두 개방자세를 가졌음을 말해준다고 했습니다. 이 총리는 미국측은 현재 앞서가는 기술을 보유하고 중국측은 지혜를 모아 돌파를 가져올 잠재력을 가졌다며 협력을 통해 호혜상생을 실현할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했습니다.

이극강 총리는 현재 세계적으로 새로운 산업혁명이 깊이 있게 발전하고 있다며 중국은 자체의 인재자원우위를 외국의 앞서가는 선진기술우위과 접목해 인터넷 플랫폼을 잘 활용하고 많은 힘을 모아 기술의 공유를 추진하고 기술의 혁신적인 발전을 촉진함으로써 인류에 더 많은 복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빌 게이츠 회장은 차세대 원전은 인류 미래의 에너지 기술발전에서 아주 중요하다며 청정하고 안전하며 믿을수 있는 에너지 공급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측은 관련 분야에서 중국의 기업과의 협력을 아주 귀중하게 여기며 중국의 풍부한 인재자원 우위를 충분하게 활용하는 것을 중시하고 그러기를 바라며 계속 개방적인 자세로 공동의 협력비전을 아름다운 현실로 만들 것이라고 했습니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