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최신 조선관련 결의는 안보리 회원들의 한결같은 입장 반영

2017-08-07 20:22:17 CRI

경상(耿桑)외교부 대변인은 7일, 유엔 안보리가 최근 통과한 2371호 결의는 안보리 회원들의 한결같은 입장을 반영했다며 중국측은 시종 조선반도 문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국제사회가 "두가지 잠시 중지"의 창의와 "투 트랙 병행"의 방향을 지지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8월6일, 안보리는 조선이 최근 진행한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2371호 결의를 한결같이 통과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해당 결의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반도의 비핵화추진 및 국제 핵 불확산 체계유지의 목표에 맞고 앞서 안보리가 내린 결정의 정신에도 맞는다며 안보리 회원들의 한결같은 입장을 반영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결의는 조선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하는 동시에, 제재 조치는 결의가 금지하지 않은 경제활동과 협력, 식량원조와 인도주의 원조 등 안보리가 금지하지 않은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피면할 것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상 대변인은 결의는 조선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할 것을 재차 천명했으며 평화와 외교, 정치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할 것을 호소했으며 관련 각 측이 반도의 긴장정세를 줄이는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현재 반도의 정세는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이라며 중국측은 관련 국가들이 억제를 유지하고 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타당하게 반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을 호소한다고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측은 시종 반도문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상술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조선이 잠시 핵미사일 활동을 중지하고 미국과 한국이 대규모 군사연습을 중지할데 관한 "두가지 잠시 중지"창의, 조선반도 비핵화와 반도의 평화메커니즘 건설과 관련된 "투트랙 병행" 방향을 제안했다며 이는 객관적이고 공정하며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상술한 창의를 지지하고 조선반도문제의 해결을 위해 현실적인 경로를 개척할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안보리 2371호 결의의 정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