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불량강재생산의 단속과 과잉생산능력의 해소를 강조

2017-07-30 13:13:37

중국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인 이극강(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최근 일부 지방에서 기업들이 법규를 어기고 불량강재를 생산하는 문제가 발견된데 비추어 불량강재 생산의 단속과 과잉생산능력의 해소를 확고하게 추진하며 법규를 어길 경우 엄하게 응징하고 감독관리가 미비한 경우 엄숙하게 문책함으로써 반드시 관련 규정을 엄하게 지킬 것을 지시했습니다.

중국은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품질문제가 있는 불량강재의 생산과 판매를 금지하고 6월 30일전에 단속을 마칠 것을 각지에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제4차 감독검사기간 천진(天津)과 호남(湖南)성의 일부 지역에서 기업들이 여전히 불량강재를 불법적으로 생산하는 것이 발견되었습니다.

감독검사소조가 이 상황을 현지 정부에 통보한 후 현지 정부는 즉시 정돈을 시작해 불량강재 생산설비를 철거하고 관계자에 대해 엄숙한 문책제도를 가동했습니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