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지부티 보급기지 건설 언급

2017-07-12 18:25:51 CRI

경상(耿爽) 중국외교부 대변인은 12일 베이징에서 있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군대가 지부티에서 보급기지를 건설하는 것은 중국과 지부티 양국정부가 우호적 협상을 거쳐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국방부는 일전에 지부티 주둔 중국인민해방군 보급기지가 정식으로 설립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외신은 이는 중국의 해외군사확장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답하면서 기지의 건설 및 사용 투입은 중국측이 아덴만과 소말리아 해역에서의 호위항행을 보다 잘 수행하고 인도주의 구조 등 국제의무를 이행하고 지부티의 경제사회발전을 추동하는데 유리하며 중국측이 아프리카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서 보다 큰 기여를 하는데도 유리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유엔안보이사회 관련 결의에 따라 중국은 2008년 부터 호위 편대를 아덴만과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해 호위 항행임무를 전개했으며 임무 수행과정에서 장병들의 휴식과 식품, 석유보급 등이 많은 실질적인 어려움에 봉착해 지부티측에서 여러 차례 중국 호위함대에 후근담보를 제공했었다고 소개했습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