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외교부장, 조선반도 정세 언급

2017-05-27 11:23:36 CRI

왕의 중국 외교부장은 26일 모스크바에서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회담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현 조선반도 정세에 관해 중국의 견해와 주장을 밝혔습니다.

왕의 부장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중국측은 유엔안보리 결의를 엄격히 집행하는 전제 하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수단으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주장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측이 제출한 이 방향은 '유엔헌장' 취지에 부합되고 국제사회가 열점문제를 처리하는 성공경험에 부합되며 조선과 한국을 포함한 본 지역 각 측의 공동이익에 부합된다고 말하면서 군사적 수단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더욱 큰 문제를 조성할뿐이며 심각한 여파를 남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과거는 물론 향후에도 군사적 수단은 그 어느 나라의 선택사항으로 되어서는 안되며 중국과 러시아는 이에 관해 고도의 공감대를 이루었다고 밝혔습니다.

왕의 부장은 반도 핵문제의 근원은 안보에 있으며 각 측의 합리적인 안보 관심사를 확실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반도문제의 응어리는 상호신뢰의 결핍에 있으며 각 측은 신뢰구축에 유리한 일을 많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중국은 이에 '쌍궤병행(雙軌竝行)' 사유 및 대화 가동 첫 절차로서의 '쌍중단' 구상을 제출했으며 이는 러시아에서 제출한 구상과 일치하다고 표했습니다. 그는 또한 중국과 러시아 쌍방은 조선반도 정세를 완화하고 최종 평화적으로 반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중국은 더이상 유엔 안보리 결의에 어긋나는 행위를 취하지 말고 대화협상을 재개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을 마련할 것을 조선에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