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일 매체의 '태평양 사령관 해임'관련 거짓보다 비난

2017-05-08 17:36:38 CRI

 일본교도통신이  "중국이 태평양사령관 직무 해임을 요구"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경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베이징에서 이는 터무니없는 소리로서 반박할만한 가치조차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최근에 중미 정상회동기간 중국측이 미국측에 대 중국 강경책을 취하고 있는 해리스 태평양 사령관의 직무 해임을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경상 대변인은 비교적 큰 매체인 교도통신이 자신의 명예를 소중히 여길줄 알았다면서  이런 보도를 한 것이 유치하게 중미 수반이 외교적 장소에서 미군의 인사임면문제를 논의했다고 정말 믿었는지 아니면 판로가 좋지 않아 공연한 말썽거리를 만들어 사람들의 이목을 끌려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심보가 있어 의도적으로 헛소문을 퍼뜨려 그 어떤 목적을 달성하려한 것인지 알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