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농민공이 2억 8천만명으로, 노임 대우와 노동조건이 뚜렷하게 개선

2017-05-03 11:03:13 CRI

안녕하십니까? 이 시간에는 중국 농민공 2억 8천만명의  노임 대우와 노동조건이 뚜렷하게 개선된데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일전에 중국 국가통계국은 "2016년 농민공모니터링조사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말까지 중국 농민공은 도합 2억 8천만명에 달합니다. 이 역시 지난 5년 이래 농민공의 성장 폭이 처음으로 늘어난 것입니다. 보고서는 또한 중곡 농민공의 노임 대우가 계속 높아졌으며 노임체불 문제가 얼마간 호전되었고 노동조건도 뚜렷하게 개선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농민공은 호적이 여전히 중국의 농촌지역에 있지만 농업생산에 종사하지 않는 사람을 지칭해 하는 말입니다. 중국 관변측이 발표한 이 "농민공모니터링조사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중국의 농민공은 계속 늘어나 2억 8천만명에 달했습니다. 그들의 월별 소득도 얼마간 증가해 3,275원에 달했습니다.

외지에서 근무하고 있는 농민공을 놓고 볼때 노임체불 문제는 줄곧 그들이 제일 부닥치기 싫은 일로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농민공 나지평(羅志平)씨는 이런 짜증나는 일에 봉착했습니다. 자재공급이 미처 따르지 못해 일이 지체되었고 그의 노임도 체불되었습니다.

(음향1 나지평의 말)
"오랜 시간 많은 사람의 돈이 체불되었습니다. 계약이 있는데요, 자재가 공급되지 못해 일이 지체되면 우리의 손실을 배상해야 합니다. 그런데 도리어 우리의 돈을 덜어내고 또 온라인에 우리가 악의적으로 급여를 독촉한다고 말합니다."

최근연간 농민공의 급여체불과 관련된 보도는 줄곧 중국 여론의 핫이슈로 되었습니다. 중국정부도 힘을 들여 정리를 했습니다.  국가통계국의 보고서를 살펴보면 2013년 이래 노임이 체불된 농민공의 비중은 모두 1% 이하였습니다. 지난해의 상황으로 볼때 노임이 체불된 농민공은 236여만명으로서 그 전해보다 14.1% 줄어들었습니다.

노임 체불을 제외하고 노동시간연장 역시 농민공들이 줄곧 주목하는 문제로 되고 있습니다.

중국변호사협회 법률지원위원회 동려화(佟麗華)상무 부주임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음향2, 동려화)
"각 연도의 통계상황으로 볼 때 농민공의 노동시간 연장은 줄곧 중요한 문제로 되고 있습니다. 이는 농민공들의 신체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으며 또한 농민공의 잔업수당 문제와도 관계됩니다. 그러나 실제적으로 이런것들은 실증하기 어렵고 소송 또한 힘듭니다. 얼마간 개변되고 있는 것은 좋은 조짐입니다."

이밖에 "2016년 농민공 모니터링조사 보고서"는 또한 중국 오랜 세대의 농민공들의 연령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그들의 외출의향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농민공의 현지 노무가 새로운 붐으로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농민공의 평균 연령은 39세였으며 외출한 농민공은 그 전년에 비해 157만명 줄어들었습니다.

중국 대외경제무역대학 공공관리학원 이장안(李長安) 교수는 외출 노무가 귀향창업 소득보다 적다고 하면서 이것은 외출하여 노무에 종사하는 농민공이 줄어들게 된 주요한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음향3 리장안의 말)
"아주 중요한 원인은 중국이 최근에 많은 농민에게 혜택을 주는 정책을 출범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농민공들이 귀향하여 취업하고 있습니다. 농민공 구하기 힘든 문제는 벌써 10년 정도 됩니다. 이 문제는 지금 전국으로 확장되고 있습니다. 이점은 정부의 고도의 중시를 받아야 할 바입니다."

국가통계국의 보고서는 또한 중국 서부지역에서 농민공을 영입하는 능력이 높아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신생대의 농민공이 점차 주체로 되고 있으며 제3산업에 종사하는 농민공의 비중이 늘어나는 등 구조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것들은 모두 중국 농민공의 새로운 변화로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중국 농민공 2억 8천만명의 노임 대우와 노동조건이 뚜렷하게 개선된데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