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대일로' 건설 현장에 가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 2

2018-09-03 10:47:01

'일대일로' 건설 현장에 가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 2

이애사, 80년대 생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대학 교육학 대학원 조교수

나자르바예프대학은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 위치해 있는 카자흐스탄 대통령 나자르바에프의 창의 하에 설립된 대학이다. 2013년 9월, 습근평 동지가 중국 최고 지도자로 당선 된 후 첫 국빈방문으로 카자흐스탄을 찾았다. 방문 기간 습근평 주석이 나자르바예프대학에서 한 "인민우의를 발양하고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열어가자"는 주제의 연설문에서 '실크로드 경제벨트'라는 창의를 처음으로 언급했으며 이는 곧 양국 발전의 대방향을 확립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애사는 옥스포드대학 교육학 박사로 세 차례의 면접을 통과하여 2014년 7월 나자르바예프대학 교수로 임용되었다. 2013년 영국 유학시절, 그녀는 우연찮게 나자르바예프대학의 교수채용 공고를 보게 됐고 그때까지만해도 카자흐스탄이라는 나라 이름만 알았지 나자르바예프대학에 대해 들은 적이 없었으나 채용 분야가 자신의 연구 분야와 꼭 맞는 것을 보고 지원하게 됐다고 했다.

"습근평 주석의 연설문을 읽고 나자르바예프대학이 중앙아시아와 중국 교류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교육을 연구하는 교육자로서 앞으로 내가 하는 연구사업에 큰 도움이 되겠다 생각하고 임용장을 받은 뒤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이곳을 택하게 된 것입니다."

'일대일로' 건설 현장에 가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 2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 위치해 있는 나자르바예프대학

아애사는 대학교육 교류연구에서 중국과 카자흐스탄 유학생들의 교류가 매우 활발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카자흐스탄은 전 세계 14개 나라에 유학생을 보내고 있는데 중국은 러시아에 이어 카자흐스탄 유학생 수가 두 번째로 많은 나라이다. 그는 4년 전 보다 중국어를 아는 카자흐스탄 청년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중에는 택시기사, 학생, 백화점 판매원 등 신분도 다양하다. 많은 학생들이 단기 또는 장기로 중국에서 공부하면서 중국어를 익힌다고 했다.

"2014년에 이 곳에 처음 왔을 때까지만 해도 드물었는데 올해에는 중국어를 아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음을 느낍니다. 중국어 열풍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일대일로' 건설 현장에 가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 2


조은걸, 80년대 생, 중국석유국제중동아시아회사 인력자원부 인사업무 경리

페트로차이나는 1997년 6월 카자흐스탄 서부도시 악퇴베의 석유회사 인수를 시작으로 20여년간 중동아시아에서 창업의 길을 걸어왔다. 지금은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아제르바이잔, 키르기스스탄, 아프간 등 일곱 개 나라들과 24개에 달하는 협력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고 그 업무 범위는 석유탐사, 개발, 수송관, 제련, 판매 및 설비제조 등 분야를 아우른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