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여전히 흡인력이 강한 투자목적지

2016-12-28 19:04:15 CRI

중국 상무부에서는 일전 2016년 중국이 실제 유치한 외자(금융분야 포함하지 않음)는 약 7850억위안에 달해 연속 25년간 개도국의 첫자리를 차지한다고 표했다. 글로벌경제 불황과 보호주의의 영향을 받아 국제 직접투자는 역풍을 맞고 있으나 거대한 시장과 산업사슬의 완정 등 우세를 빌어 중국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흡인력있는 투자목적지 중의 하나로 각광받고 있다고 국제옵서버는 주장한다.

유엔무역개발회의(운크타드)에서 올해 10월에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2016년 세계적으로 외국 직접투자는 지난해보다 10%~15%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불리한 외부환경 속에서 중국의 외자유치는 안정한 성장을 유지했고 투자유치 구조는 계속 최적화되고 있다.

중국 상무부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전 11개월 중국이 실제로 사용한 외자는 7318억위안에 달하며 그중 서비스업이 실제 유치한 외자는 8% 성장한 70.1%의 비중을 차지해 2.6%의 투자액을 제고했다.

외자는 점점 서비스업에로 흐르고 있고 자본과 기술밀집형 업계 및 고부가가치 분야에로 치우치고 있다. 상이한 시기와 발전단계에서 한 나라의 외자유치 우세도 변화를 가져오는바 중국은 인력원가 방면에서의 우세가 떨어지고 있고 현재 중국 최대의 우세는 시장과 인재, 산업집결효응에 있다.

인도네시아 싱크탱크 아시아 혁신연구센터 회장은 향후 중국 산업은 계속해 하이테크, 첨단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며 양호한 혁신기반과 정책적 지원으로 인해 중국은 세계에서 혁신기업이 투자하고 발전하기에 가장 적합한 나라로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일류의 인프라시설과 비교적 높은 생산효율, 완정한 산업사슬은 중국이 국제 고급제조업 투자 유치에 있어서 매우 큰 우세를 갖도록 했다.

베이징과 상해, 광주, 심천 외에 항주, 남경, 녕파 등 도시도 외자의 핫 투자목적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연방은행의 경제학자는 중국의 도시화진척은 외자에 대한 지속적인 유치력을 유지하도록 했으며 중국은 여전히 기회로 충만되고 잠재력이 큰 외자진출 시장이라고 분석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