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씨와 그의 피영극

2017-05-05 18:38:31 CRI
산서성(山西省) 흥평시(興平市) 장가촌(張家村)에서 본 남씨와 그의 피영극.

올해 70여세인 남산분(南産分)은 어려서 부터 피영(皮影, 그림자 극)을 좋아해 15세에 스승을 모시고 입문한 후 지금까지 40여년간 피영극에 몸담고 있다. 황토 대지가 키운 민속 예술가 남씨는 오랫동안 피영을 묵묵히 지켜오면서 가장 본연의 모습으로 피영을 즐기는 마을 사람들에게 행복을 선사하고 있다. 

번역/편집: 조옥단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